국토부, 스마트건설 등 10대 유망기술 사업화 지원 대폭 확대
상태바
국토부, 스마트건설 등 10대 유망기술 사업화 지원 대폭 확대
  • 이창훈 기자
  • 승인 2021.01.13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 분야 중소기업 유망기술의 시장진출을 위해 시제품 제작·검증, 시험시공 등을 지원하는 ‘국토교통기술 사업화 지원사업’의 올해 신규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이 사업에 265억원 규모의 연구개발(R&D) 예산을 확보, 미래 성장가능성이 높은 스마트시티, 스마트건설 등 국토교통 10대 유망산업을 중심으로 신규과제를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기술 사업화 지원사업’은 중소기업이 직접 기획하고 개발해, 실험실 성능검증까지 완료한 수준(기술성숙도 6 이상)의 기술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유망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나 시장진출을 위한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의 기술사업화 촉진을 통해 매출액 증대 뿐만 아니라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는 코로나19 상황 등으로 중소·벤처기업의 연구역량이 악화되는 것을 방지하고, 기술경쟁력 강화를 전폭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올해 중소·벤처기업 연구개발(R&D) 지원예산을 전년대비 약 4.6배 증액했다. 작년 18개 과제에 57억원에서 올해 84개 과제 265억원으로 늘었다.

국토부는 우선 창업 7년 미만 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4억원(연구기간 3년 이내)의 연구비를 지원하는 스타트업(초기창업) 지원의 경우, 창업 초기임을 감안해 등록 특허가 아닌 출원특허 보유기업도 신청이 가능하도록 하는 등 지원조건을 대폭 완화한다.

공공기관의 기술을 이전받은 중소기업이나, 중소기업이 개발한 유망기술의 기술개량, 시제품 제작·검증 등을 위해 최대 13억원(연구기간 3년 이내)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사업화 역량이 검증돼 민간투자(최근 3년간 3억원 이상)를 받은 중소기업인 경우, 추가 기술개발, 인·검증, 현장적용 등 사업화 전과정 통합지원을 위해 최대 20억원(연구기간 3년 이내) 규모의 자금도 지원한다.

중소기업이 연구기간 내 사업화 실적을 도출할 수 있도록, 공공기관이 수요처로 연구실증 장소를 제공하는 수요기관 연계형 과제도 최대 13억원(연구기간 3년 이내) 지원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홈페이지(www.kaia.re.kr/알림/사업공고/국토교통R&D)을 통해 공고 중이며, 제안서 접수와 선정평가 등을 거쳐 4월부터 연구비 지원이 시작된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