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특사경, 대형 공사장 불법 위험물 취급행위 집중 수사
상태바
경기도 특사경, 대형 공사장 불법 위험물 취급행위 집중 수사
  • 이창훈 기자
  • 승인 2021.01.13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28일까지 도내 대형 공사현장 70여 곳 대상

경기도가 화재 취약시기인 이달 18일부터 2월28일까지 도내 대형 공사장 내 무허가 위험물 취급 불법행위 집중 수사한다고 13일 밝혔다.

도는 겨울철 공사장이 콘크리트 보양, 작업장 보온, 용접작업 등 위험물 다량 취급과 화기사용이 빈번해 화재 발생 위험이 높아 이를 예방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수사 대상은 신도시 조성과 재개발사업이 집중되고 있는 수원·성남·고양·남양주·평택 지역 등 대형 공사장 70여 곳이다.

주요 수사 내용은 △허가 없이 지정 수량 이상의 위험물을 저장, 취급하는 행위 △위험물 취급 시 안전관리 미준수 △공사장 내 임시소방시설 미설치 및 부적정 운영 △용접․용단 작업 시 안전수칙 미준수 등이다.

공사장의 경우 관할 소방서장의 승인(허가)을 받으면 지정수량 이상의 위험물을 90일 이내의 기간 동안 임시로 저장·취급할 수 있다. 허가받지 않은 지정수량 이상의 위험물을 저장소가 아닌 장소에 저장 또는 취급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인치권 특별사법경찰단장은 “겨울철 공사장에서 인화성 위험물질 및 작업용 화기를 부주의하게 사용·관리할 경우 돌이킬 수 없는 인명, 재산 피해가 발생한다”며 “대형화재 예방을 위해 사업장 자체적인 안전관리 노력이 필요하며, 법규정 위반 시 엄격히 처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