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뉴딜’ 이젠 해외로…5년간 30조원 수출금융 지원
상태바
‘한국판 뉴딜’ 이젠 해외로…5년간 30조원 수출금융 지원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1.01.13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그린·디지털 분야 세계 시장 진출을 위해 5년간 30조원의 수출금융을 지원하고, 그린에너지 해외수주는 2025년까지 30GW로, 디지털 수출액은 2500억 달러로 늘린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3일 ‘제2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9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K-뉴딜 글로벌화 전략’을 발표했다.

우선 정부는 그린에너지, 그린모빌리티, 물산업 등 그린뉴딜 분야에서 해외수주를 2019년 15GW에서 2025년 30GW까지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이를 위해 4대 전략시장별로 유망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지원한다. 

4대 전략시장은 미국, 유럽연합(EU) 등 선진성숙 시장, 동남아·중남미 등 신흥성장 시장, 인도네시아·필리핀 등 분산전원 유망시장, 사우디·UAE 같은 에너지 다각화시장으로 나눴다.

금융지원도 강화한다. 그린·디지털 뉴딜 분야에 2025년까지 5년간 총 30조원 규모의 수출·수주 대출을 공급한다. 대출한도도 최대 10%p까지 확대하고,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에 각각 0.3%p, 0.5%p의 우대 금리를 제공한다.

공공기관 예비타당성 제도도 개편한다. 예타 조사 기간을 현행 4개월에서 2개월로 단축하고, 공공성 평가 비중을 35%에서 40%로 늘려 원활한 수주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그 외 해외사업 공동보증제도를 활성화하고, 그린뉴딜 공적개발원조(ODA) 비중을 현재 6.4%에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수준인 22.7%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디지털뉴딜 분야에선 디지털 수출액을 2019년 1800억 달러에서 2025년까지 2500억 달러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스마트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 정부, 비대면 산업 등 주요 산업별로 맞춤형 해외 진출 지원을 강화한다.

글로벌 벤처펀드 등을 활용해 투자(2260억원 규모)를 확대하고, 고성장 디지털 기업에는 기업당 최대 100억원씩 자금을 보증한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