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상반기 사망사고 절반은 가설·철근콘크리트공사서 발생
상태바
작년 상반기 사망사고 절반은 가설·철근콘크리트공사서 발생
  • 이창훈 기자
  • 승인 2021.01.13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안전관리원, 작년 상반기 발생한 건설사고 분석리포트

지난해 상반기에 발생한 사망사고 2건 중 1건은 가설공사와 철근콘크리트공사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는 건축공사에서 떨어짐 재해가 주로 발생했다.

국토안전관리원은 작년 상반기에 발생한 건설사고를 분석해 사고예방 및 실효성 있는 정책마련 등에 활용하기 위해 ‘건설사고리포트’를 작성해 배포했다고 13일 밝혔다.

건설사고리포트는 사고 동향 및 위험요인 등 건설사고와 관련한 주요 요인별 통계 분석정보다. 국토안전관리원이 매년 2차례 제공한다.

리포트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에 신고된 건설사고는 모두 2281건(부상 2163건, 사망 101건 등)이었다.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142명(내국인 125명, 외국인 17명), 부상자는 2206명(내국인 1983명, 외국인 223명)으로 각각 나타났다.

발주청 등이 제출한 사고조사 결과에 따르면 공공공사(45.6%)보다 민간공사(54.4%)에서 많이 발생했다.

분야별 사고발생 비율은 건축공사(71.1%)가 토목공사(23.3%)보다 높게 나타났고, 건설현장 소재지별로는 경기도(25.9%)에서 가장 많았으며 서울(14.3%)과 경남(6.9%)이 그 뒤를 이었다.

인적 피해가 발생한 건설사고는 넘어짐(24.5%)에 의한 경우가 가장 많았으며, 사망사고는 떨어짐(47%)으로 인한 경우가 최다였다. 공종별로는 가설공사(27%)와 철근콘크리트공사(27%)에서 인적 피해가 주로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건설사고리포트는 ‘건설공사 안전관리 종합정보망’(www.csi.go.kr) 자료실(건설사고)에서 열람 가능하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