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미세먼지 차단숲 확대···쾌적 녹지로 방어한다
상태바
전남도, 미세먼지 차단숲 확대···쾌적 녹지로 방어한다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1.19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는 생활권 미세먼지 유입 차단과 쾌적한 녹지공간 조성을 위해 올해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사업비로 350억원을 투입한다.

미세먼지 차단숲은 노후산단과 폐기물처리장, 생활권 주요 도로변 등지에서 발생한 미세먼지가 주거지역으로 유입되는 것을 억제하고, 깨끗한 공기를 도심으로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전남도의 올해 사업비는 총 350억원으로 지난해 150억원보다 배 이상 증액됐으며, 올해 전국 예산 1471억원 중 가장 많은 24%를 차지했다.

사업은 도내 12개소 37㏊ 규모로 추진하며, 시·군별로 △목포 옥암수변지역 2㏊ △여수 옛전라선 폐철도 등 7㏊ △순천 율촌산단 등 7㏊ △광양 폐철도 등 7㏊ △곡성 겸면 농공단지 3㏊ △보성 폐국도 2㏊ 등이다.

이와 함께 △화순 화순천 1㏊ △강진 쓰레기매립장 1㏊ △영암 대불산단 1㏊ △무안 남악신도시 2㏊ △함평 축산농공단지 1㏊ △신안 자은 쓰레기소각장 3㏊도 추진한다.

전남도는 지난해 10월부터 연말까지 수종 선정과 식재방법 등을 전문가에게 자문해 사전설계를 마쳤으며, 오는 2월 착공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37㏊의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하면 연간 6.2t의 대기오염물질 저감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형호 전남도 산림휴양과장은 “전남형 그린뉴딜 실현과 도민 녹색생활환경 제공을 위해 미세먼지 차단숲을 생활권 중심으로 확대 조성하겠다”며 “차질 없는 조성을 위해 산림청 국비 예산 확보에도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남도는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여수 국가산단과 광양 명당산단, 목포 대양산단, 순천 율촌산단 등 총 14개소에 250억원 가량을 투입해 24.4㏊의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했다. /뉴시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