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안전관리원, 건설사고 사례 분석한 ‘위험요소 프로파일’ 배포
상태바
국토안전관리원, 건설사고 사례 분석한 ‘위험요소 프로파일’ 배포
  • 이창훈 기자
  • 승인 2021.01.20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안전관리원은 설계 및 시공단계에서부터 안전관리에 활용할 수 있도록 기존 건설사고 관련 정보를 분석한 ‘위험요소 프로파일’을 작성해 건설공사 안전관리 종합정보망(www.csi.go.kr)에 게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위험요소 프로파일(Hazard Profile)은 건설현장의 공사 목적물과 주변 환경의 안전을 저해하거나 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은 위험요인을 분류한 것이다. 공사 현장의 위험 요소를 객체별, 위치별, 공정별로 분석한 자료로 위험의 정도와 위험 요소 저감대책도 포함돼 있다.

이번에 배포한 위험요소 프로파일은 2018년부터 2020년 상반기까지 발생한 건설사고 가운데 발생 빈도가 높고 피해 규모가 컸던 위험공종을 중심으로 작성됐다.

프로파일은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건축물의 데크플레이트 붕괴예방을 위한 접합부의 구조 상세 작성, 해체공사의 시공순서 상세 작성, 관로공사 터파기의 굴착면 경사도 준수 명기, 타워크레인의 설치·해체 시 안전성 확보 등으로 구성돼 있다.

박영수 국토안전관리원 원장은 “설계와 시공관리에 활용할 수 있도록 유사사고 방지를 위한 위험요소프로파일을 지속적으로 발굴·배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