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산업 작년 해외수주액 1조4845억원…전년비 5% 증가
상태바
환경산업 작년 해외수주액 1조4845억원…전년비 5% 증가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1.01.25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올해 단계별 지원 강화 방침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지난해 환경산업 해외시장 수주 실적은 전년 대비 5% 증가한 1조4845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실적 증가는 대형 사업 수주 물량이 늘어난 영향이 컸다. 포스코건설이 폴란드 폐기물 소각로 건설사업(4900억원), 도화엔지니어링이 일본 태양광 발전사업(1190억원) 등을 수주했다.

중소·중견 환경기업들은 개발도상국에 기자재를 납품하는 성과를 기록했다. 제이에스티는 이집트 폐기물 선별 처리시설에 101억원, 에코아이는 미얀마 고효율 쿡스토브에 51억원을 납품했다.

환경부는 올해 사업 초기부터 수주 단계까지 단계별 지원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초기 단계에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등과 함께 기업 수출 상담회를 수시로 개최한다. 

이와 함께 유망한 해외 환경시장 분석 정보를 제공하고, 환경사절단 파견, 발주처 초청행사도 지원한다.

중간 단계에선 공적개발원조(ODA)를 활용해 ‘환경정책 개선 및 사업 발굴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개별 사업을 대상으로 예비타당성 조사를 한다.

수주 단계에선 국제입찰 준비서류 작성을 지원하는 본타당성 조사, 국제금융기구와 연계한 수출금융지원 등을 지원한다.

또 국내 우수 환경기술이 해외 환경규제와 여건에 적합하도록 현지 실증과 사제품 제작도 지원한다.

김동구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해외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환경기업을 상대로 다양하고 적극적인 지원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