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상수도관 부식 우려 적다…“토양 부식성 낮아”
상태바
서울시, 상수도관 부식 우려 적다…“토양 부식성 낮아”
  • 이창훈 기자
  • 승인 2021.01.26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2020년까지 5년간 서울 전역 매설 수도권 토양 분석

서울의 토양 부식성이 낮아 지하에 매설된 상수도관 등이 토양에 의해 부식될 우려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물연구원은 토양이 땅 속 상수도관 부식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최근 5년간 서울 전역 매설 수도관 주변 300여 곳의 토양을 분석한 결과를 26일 공개했다.

연구에 따르면 서울의 토양 부식성은 ‘낮은 편’으로 확인됐으며 이에 따라 지하에 매설된 상수도관 등이 토양에 의해 부식될 우려도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원은 토양이 수도관 부식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분석하기 위해 지난 5년간(2016년 1월~2020년 12월) 서울 전역에서 상수관로 공사시 주변 토양을 채취해 300여 곳의 토양 시료를 분석했다.

연구진은 미국 표준협회(ANSI·American National Standards Institute)의 부식성 평가법을 바탕으로 평가 요소들을 종합적으로 분석했다.

분석 결과 서울은 자치구별 평균 토양 평가 지수의 합계가 3.0~5.0점으로 나타나 토양 부식성이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토양평가지수의 합계(ANSI modified)가 0~2점 사이는 토양부식성이 ‘거의 없음’, 3~5점 사이는 ‘낮음’, 6~9점 사이는 ‘중간 정도’, 10점 이상은 ‘높음’으로 평가한다.

연구원은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부식성 정도를 채취 지점별로 토양 등급을 지도에 표시해 상수도관 공사 시 토양의 특성을 파악해 활용할 수 있도록 시각화했다.

주변 토양의 특성을 파악해 수도관 매설 공사에 참고할 수 있고, 공사 후 토양에 의한 수도관 사고를 사전에 방지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이인근 서울물연구원장은 “이번 연구는 상수도관 매설 환경에 대한 과학적인 연구를 통해 수돗물을 더욱 안전하게 공급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앞으로도 우리 연구원은 상수도 분야와 관련된 다양한 연구를 통해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각 가정까지 안전하게 공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