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늘어난 폐비닐, 고품질 산업용 오일로 거듭난다
상태바
코로나19에 늘어난 폐비닐, 고품질 산업용 오일로 거듭난다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2.15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연, 분해 기술 개발…“폐비닐 1㎏으로 오일 620g 생산”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이경환 박사 연구팀이 열분해 플랜트를 통해 폐비닐을 고품질 산업용 오일로 전환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온라인 소비 증가로 폐비닐 발생량이 급증하고 있다. 지난해 상반기 폐비닐 발생량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5%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폐비닐 친환경 처리 기술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지만, 기술적 한계가 있다.

연구팀은 일정한 반응 온도에서 장시간 운전함으로써 낮은 에너지로도 폐비닐의 오일 생산수율을 높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기존 기술은 하나의 반응기에 5∼10t의 원료를 투입한 뒤 장시간 가열해 오일을 생산하는데, 생산 후에는 오랜 냉각 과정을 거쳐야 해 하루에 한 차례만 운전할 수 있다. 생성된 오일의 질도 낮고 수율은 30∼40%에 불과하다.

연구팀은 전처리가 끝난 작은 비닐 조각(플러프)을 원료로 활용, 원료를 지속해서 신속하게 투입할 수 있도록 했다. 반응기에 투입되는 원료가 온전히 활용되도록 투입량을 조절하는 한편, 염소 제거 공정과 증류 공정을 통해 품질을 높였다.

일정한 반응 온도에서 낮은 에너지로 연속 반응하기 때문에 기존 기술과 달리 장시간 가열과 냉각 과정을 거칠 필요가 없다.

이번에 개발한 플랜트를 통해 62%의 오일 수율을 확보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폐비닐 1㎏으로 오일 620g을 생산할 수 있다는 뜻이다.

연구팀은 올해 2t 규모의 공정 최적화 연구를 거쳐 내년부터는 사업화가 가능한 10t 규모의 실증 실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