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집의 사연
상태바
[새책] 집의 사연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1.02.1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슨 이유가 있길래 집은 이런 모양일까?

집의 사연을 듣기 위해 물어야 한다.

전체가 유리로만 돼 있는 건물을 보자. 이 건물의 유리 면은 벽체인가, 창문인가? 소위 아파트 평면이란 것을 보자. 판에 박힌 내부의 구조다. 왜 그럴까?

또 만약 학교 복도가 구불구불하다면, 교실이 여기저기에 숨어 있다면, 학생이나 교사나 여간 불편하지 않았을까?

한국은 어딜 가나 거의 같은 아파트가 숲처럼 들어서 있어 개성이 없어… 라고 불평하기 일쑤다. 왜 그럴까? 

저자는 미국 미네소타 주립대학교 건축학 학사, 석사, 미국건축사(AIA)로 줄곧 건축과 대중 간의 거리를 좁히는 방안을 고심했으며, 그동안의 결과 중 일부를 엮어 ‘집의 사연’을 냈다. 

신동훈 지음, 따비 펴냄, 1만8000원, 272쪽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