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작년 철도 국제인증 6건 취득…철도 선진국 발돋움”
상태바
국토부 “작년 철도 국제인증 6건 취득…철도 선진국 발돋움”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2.22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 선로변 제어장치 기술(LEU) 등 국제인증 취득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총 6건의 국내 철도기술이 국제인증을 취득해 세계 철도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 2018년부터 국내 유망 철도기술의 해외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해외 발주처가 요구하는 철도 관련 국제인증 취득에 소요되는 비용을 건당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 총 6건의 국내 철도기술이 국토부 지원사업을 토대로 국제 안전성 규격 최고등급(SIL 4)을 포함한 국제인증 취득에 성공하는 쾌거를 거뒀다.

지난해 2월 최초의 국산 선로변 제어장치 기술(LEU)이 국제안전성 규격 최고등급을 취득(SIL4, 신우이엔지)한 것을 시작으로 4월 차축검지장치 기술이 국내 기술 중 최초로 국제안전성 규격 최고 등급을 취득(SIL4, 대아티아이)했고, 8월에는 프랑스 방브 말라코프역 시범사업을 수주한 상하개폐형 스크린도어 기술이 발주처가 요구하는 국제안전성 규격 최고 등급을 취득(SIL4 SA, 에스트래픽)했다.

또 국내 철도기업(씨에스아이엔테크)이 철도신호·안전용품 제작 및 품질관리 역량에 관한 국제철도산업규격 인증(IRIS)을 취득했으며, 무정전 비상방송 시스템(SIL2, 우진산전), 승강장 안전발판(SIL3, 씨디에이) 국내기술이 연이어 해외 시장이 요구하는 수준의 국제안전성 규격을 취득했다.

국토부는 최근 국내 철도기업의 국제인증 취득수요가 증가하고 있음을 고려해 ‘철도용품 국제인증 취득지원사업’ 사업 규모를 지난 2018년 5억원, 2019년 5억원, 2020년 10억원으로 확대해왔다.

국토부 관계자는 “철도 분야 국제인증은 취득하기 위해 오랜 시간과 많은 비용이 소요되지만, 안전성과 신뢰성이 특히 중요시되는 철도시장에서 중장기적으로 국제인증의 취득은 필수적”이라며 “국제인증 취득지원 사업이 작년 한 해 괄목할만한 성과로 이어진 만큼 앞으로도 국내 기업의 국제인증 취득을 지속 지원해 국내 철도산업을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 올리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