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폐기물 이용해 콘크리트 강화 기술 개발
상태바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폐기물 이용해 콘크리트 강화 기술 개발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2.23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도 2.25배 증진효과 검증…특허 취득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최근 매립가스 전 처리 잔재물을 재활용해 콘크리트를 강화할 수 있는 기술을 단독으로 개발하고 특허를 취득했다고 23일 밝혔다.

특허명은 ‘매립가스 유래 바이오 황을 포함하는 유황콘크리트의 제조방법 및 이에 의해 제조되는 유황콘크리트 조성물’로, 수도권매립지 내 50MW 발전시설에서 발생하는 탈황처리 부산물을 전 처리 후 시멘트 등과 혼합해 콘크리트 강도를 강화하는 기술이다.

기존 황화수소 처리 잔재물은 비료 등으로 재활용됐으나 실용성이 낮아 처리가 까다로웠다.

공사는 이번 기술 개발로 잔재물 처리가 용이해지고 처리 비용도 크게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또한, 기술 활용 시 콘크리트 강도가 기존 대비 2.25배 더 강화되는 만큼 건설 등 관련 업계에서 많은 관심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우원 공사 자원순환기술연구소장은 “앞으로 민간 기업으로 기술이전 등을 통해 기술이 상용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