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올해 14개 건설·건축사업 준공
상태바
대전시, 올해 14개 건설·건축사업 준공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2.24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가 올해 14개 건설·건축사업을 준공한다.

24일 대전시 건설관리본부에 따르면, 3월에 현충원역 환승 주차장(49억원)과 삼성 119안전센터(39억원)가 시민들에게 모습을 선보이고, 5월에는 대전역세권과 혁신도시 개발의 밑거름이 될 대전역 동서교 일원 확장공사(95억원)가 마무리된다.

6월에는 유성구 세동과 계룡 신도안을 연결하는 광역도로 개설(91억원)이 완료되며, 대전의 동과 서를 연결하는 동서대로 홍도지하차도(971억원)도 완전 개통한다.

하반기에는, 대전산업단지 서측진입도로 건설(450억원), 도심형 산업지원플랫폼(219억원), 도시 바람길 숲 조성(200억원), 대사지구 광장 및 주차장 조성(123억원) 등 6개의 크고 굵직한 사업들이 준공될 예정이다.

16개 신규사업도 착공했다. 대전산업단지에 청년창업 임대공장 건립공사(71억원)와 스마트주차장 및 복합문화센터 건립공사(132억원)가 착공해 본격 공사중이고, 구암역 일원에 대전~세종 BRT 환승센터 조성공사(44억원)도 추진 중이다.

반려동물 공원 내에 조성되는 지원센터 건립공사(45억원)는 지난 1월 첫 삽을 뜬 뒤 공사가 진행중이고, 마달령 생태통로 조성사업(49억 원)은 22일 공사에 착수했다.

하반기에는 교촌 대정로 선형개량 공사(71억원)와 용수골~남간정사 도로 개설공사(198억원), 용운주공2단지 주변도로 개설공사(150억원)가 사전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착공한다.

기성 119안전센터 건립사업(46억원)이 4월에 공사를 시작하며, 한밭도서관 복합문화체육센터 등 3개소(400억 원)도 10월부터 순차적으로 공사에 들어간다. 

이밖에 대전국제전시컨벤션센터 건립(1093억원), 반려동물공원 조성(172억원), 시립미술관 개방형수장고 건축(118억원), 중앙로 신·구 지하상가 연결(131억원) 등 6건은 내년 상반기에 완공될 예정이다.

김가환 시 건설관리본부장은 “계획된 사업들이 견실한 시공과 철저한 공정 관리를 통해 차질 없이 준공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뉴시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