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코스타리카 태평양연결철도 타당성 조사용역 수주
상태바
철도공단, 코스타리카 태평양연결철도 타당성 조사용역 수주
  • 김원진 기자
  • 승인 2021.02.24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남미 철도시장 진출 위한 교두보 마련

국가철도공단은 코스타리카 철도청(INCOFER)이 발주한 ‘태평양연결철도 타당성 조사용역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김한영 철도공단 이사장(가운데)이 24일 대전 본사에서 코스타리카 철도청(INCOFER)과 태평양연결철도 타당성 조사용역 계약을 화상으로 체결한 후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가철도공단 제공

이번 계약은 전통적으로 중남미 철도시장을 점유했던 스페인 등 유럽국가와의 경쟁에서 공단이 수주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며, 공단은 이번 수주를 발판삼아 코스타리카를 포함한 중남미 철도시장 진출에 적극 앞장설 계획이다.

이번 용역은 코스타리카 수도권지역인 산호세와 태평양 연안의 푼타레나스를 연결하는 철도노선(98.3km)을 복원하는 사업으로, 공단은 국내기업(동일기술공사, 수성엔지니어링)과 공동으로 참여해 현지 시장분석, 환경평가 등 사업의 타당성 여부를 검증하게 된다.

한편 공단은 2019년부터 미주개발은행이 발주한 ‘코스타리카 철도 사업관리 컨설팅 용역’을 수행하는 등 코스타리카와 지속적인 기술교류를 통해 현지시장 진출을 위한 토대를 마련해왔다.

특히 지난해부터 사업비 약 1조8000억원에 5개 노선 총 연장 84.9km를 복선 전철화하는 사업인 ‘산호세 광역여객철도사업’을 수주하기 위해 국내 컨소시엄(팀코리아)을 구성하는 등 힘을 모으고 있다. 

김한영 공단 이사장은 “이번 사업수주는 향후 코스타리카, 페루 등 중남미 철도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의 상생협력을 통해 해외 철도시장에 적극 진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원진 기자] wjk@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