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연, 먼지 배출 10분의 1로 줄인 집진기술 상용화
상태바
에너지연, 먼지 배출 10분의 1로 줄인 집진기술 상용화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2.25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치 면적도 절반…포스코 광양제철소에 적용해 실증 완료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박현설 박사 연구팀이 먼지 배출 농도를 획기적으로 줄인 집진기술 상용화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연구팀은 먼지 배출 농도를 기존 기술보다 10분의 1로 낮추고 설치 면적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백 필터(Bag Filter) 집진기술을 포스코 광양제철소에 적용해 실증 운전을 끝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에 설치된 집진장치는 미세먼지를 포함한 가스를 1시간당 20만㎥ 처리할 수 있는 용량이다. 먼지 배출 농도는 0.188㎎/㎥로, 기존 기술 배출 농도 2∼3㎎/㎥와 비교하면 10분의 1에 불과한 수준이다.

먼지를 걸러내는 긴 자루 모양 백 필터 길이가 짧아질수록 집진기 설치 면적이 늘어나는데, 연구팀은 필터에 쌓인 먼지를 주기적으로 털어내 필터 재생 효율을 높임으로써 최대 15m 필터를 적용하는 데 성공했다.

주로 쓰이는 5m 이하 필터를 적용했을 때보다 집진기 설치 면적을 절반으로 줄일 수 있다.

박현설 박사는 “먼지 배출업체가 밀집된 산업단지는 이미 환경 설비가 포화한 상태여서 신규 집진기 설치 공간이 매우 부족하다”며 “제철산업, 시멘트 공정, 석탄화력발전소 등 다양한 먼지 배출 사업장에 이 기술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