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6개 기업과 마리나항만 개발에 7000억 투자 협약
상태바
안산시, 6개 기업과 마리나항만 개발에 7000억 투자 협약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3.03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아머리에 요트 300척 계류 규모 조성…2026년 말 완공

경기 안산시는 3일 국내외 6개 기업과 방아머리 마리나항만 개발 사업<조감도>에 7100억원을 투자하는 내용의 의향서((LOI)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각 기업의 투자의향 금액은 △스웨덴 SF-마리나 2000억원 △㈜마린코리아 600억원 △㈜한국R&D 400억원 △㈜디엠개발 2000억원 △㈜안산 하버 마린시티 2000억원 △㈜스코트라 100억원 등이다.

2015년 공모에서 국가 거점형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안산 방아머리에는 14만4000㎡(육상 7만㎡, 해역 7만4000㎡) 면적에 민간자본 최대 3000여억원과 국·도·시비 1200여억원 등이 투자돼 300대의 요트 정박 시설과 요트 수리·보관시설, 클럽하우스, 호텔 등 편의시설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시는 2018년까지 타당성 조사와 투자심사 등을 마친 가운데 지난해 2월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한 상태며, 가급적 올해 안에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가 2026년 말께 모든 시설을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민간 기업들의 투자 의향 금액이 사업 계획상 민자 유치 금액보다 많은 상태”라며 “차질 없는 투자유치를 통해 방아머리 마리나항만을 수도권 서해안의 거점 마리나 시설로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