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영흥도 폐기물매립지 확정…제2대교 등 지원책 보강
상태바
인천, 영흥도 폐기물매립지 확정…제2대교 등 지원책 보강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3.04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 6월 준공해 40년간 사용 목표

인천시의 신규 폐기물 매립시설인 ‘인천에코랜드’의 최종 후보지가 옹진군 영흥도로 확정됐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4일 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친환경 자체 매립지 ‘인천에코랜드’ 조성계획안을 발표하고 영흥도를 친환경 특별섬으로 탈바꿈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인천시는 2025년 6월 준공을 목표로 옹진군 영흥면 외리 248의1 터에 24만㎡ 규모의 에코랜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사업비가 1193억원인 에코랜드는 생활폐기물을 그대로 땅에 묻는 현재 직매립 방식과는 달리 지역 내 소각장에서 처리된 생활폐기물 소각재와 불연성 폐기물만 지하 30∼40m 깊이에 묻게 된다.

인천시는 매립량을 고려할 때 준공 후 40년간 에코랜드를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인천시는 매립지 조성에 반대하는 영흥도 주민들의 여론을 고려해 지역에 돌아갈 혜택을 더욱 보강했다.

우선 작년 11월 발표 때 포함되지 않았던 제2영흥대교 건설을 약속했다. 안산 대부도 구봉도에서 영흥도 십리포를 잇는 제2영흥대교는 약 6km 길이의 2차선 교량으로 사업비는 2400억원이다.

다리가 개통되면 인천 내륙에서 영흥도까지 차로 가는 시간이 1시간에서 30분으로 단축된다. 올해 추경에서 관련 용역비를 우선 편성해 사업을 추진하며 최대한 조기 준공할 방침이다.

또 영흥화력발전소에서 발생하는 석탄 분진 피해를 막기 위해 야적장에 돔 시설을 설치하는 한편 LNG 연료 전환과 화력발전소의 조속한 폐쇄도 추진한다.

매년 50억원의 영흥 발전기금을 지원하고 근린공원과 체육시설 등 주민 편익 시설도 추가 조성할 계획이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