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근콘크리트 노사, 올 임단협 시작… ‘주휴수당’ 쟁점
상태바
철근콘크리트 노사, 올 임단협 시작… ‘주휴수당’ 쟁점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1.04.01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부터 철근콘크리트공사업계는 건설노조들과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에 나선다. 일자리 쟁탈전에 매몰된 양대 노조와 임단협 시즌 앞이면 나타나는 군소노조들로 인해 올해 협상도 난항이 예상된다.

최근 전문건설업계에 따르면, 1일 노조들은 업체들에게 단체교섭 요청 공문을 보내기 시작했다.

전문업체들은 어느 노조에서든 최초로 서면 교섭요구가 있으면 즉시 ‘교섭요구사실 공고’를 7일간 사업장에 게시해야 하고, 공고기간이 끝나면 교섭을 요구한 노조를 확정해 ‘교섭요구 노동조합 확정공고’를 5일간 해야 한다.

노사 양측은 올해 협상에서 예상되는 쟁점으로 ‘주휴수당’ 문제를 공통적으로 꼽았다.

사측은 포괄역산방식으로 정해져 있는 현행 일당 중 기본급에 해당하는 금액으로 주휴수당을 산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포괄임금 폐지를 주장하며 현행 일당을 기본급으로 봐야 한다고 요구하지만, 정부의 포괄임금에 대한 해석이 나오지 않는 상황에서 노조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사측은 주장한다.

사측이 교섭창구 단일화를 할 것인지도 관심가는 대목이다. 수도권 노사는 2년전 교섭에서 창구단일화를 통해 민주노총 전국건설노조와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하지만 민노가 다른 단체들을 ‘어용’으로 칭하며 이미 채용된 타 노조원을 해고토록 강요하는 등 회사는 물론 타 조직에 매우 배타적인 모습을 보이는 부작용이 드러났다.

이에 따라 사측에선 개별교섭으로 돌아서는 방안까지 검토 중이다. 하지만 군소 노조들까지 상대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커 개별교섭을 선택할지도 미지수다. 

아울러 전문업계에선 다시 늘어나는 노노갈등 양상이 임단협과 무관치 않다는 의견을 제기한다. 군소노조들이 존재감을 드러내고 임단협에 참여하려는 의도로 현장 집회를 늘렸다는 해석이다. 

상황이 이렇자 정부에 불만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국토부가 2019년 6월 노사정 협력 약속을 이끌어내고 큰 실적인양 홍보까지 했지만 노사·노노 갈등은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는 비판이다.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갈등해소센터를 사업자단체와 노조에 만들었지만 2년 동안 신고가 전혀 없었다”며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찾으려 논의 중”이라는 원론적인 답변만 내놨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