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스마트 항만안전 플랫폼’ 구축…“항만 작업자 사고확률 30%↓”
상태바
해수부, ‘스마트 항만안전 플랫폼’ 구축…“항만 작업자 사고확률 30%↓”
  • 김원진 기자
  • 승인 2021.04.07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 내 해운물류·ICT 전문인력 2000명 육성…경제중대본회의 의결

정부가 항만 작업자 사고율을 2025년까지 30% 이상 줄이고 스마트 해운물류 전문인력을 2000명 육성한다.

해양수산부는 7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33차 경제중대본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스마트 해운물류 확산전략’이 심의·의결됐다고 밝혔다.

우선 해수부는 항만 작업자들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스마트 항만안전 플랫폼’(SafePort System)을 구축한다.

이는 지능형 폐쇄회로(CC)TV나 사물인터넷(IoT)으로 작업자의 위치와 활동 상태 등을 실시간 확인해 충돌 등 사고위험을 감지하고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이 플랫폼 기술이 전국 항만에 적용되면 충돌·협착(끼임)·추락 등 항만 작업자 사고 발생 확률이 현재보다 30% 정도 내려갈 것으로 해수부는 전망했다.

또한 이 플랫폼을 올해 안으로 개발해 부산항에서 시범 운영한 후 전국 주요 항만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국 29개 무역항에는 가스 누출, 지반 침하, 균열 등 이상징후를 감지할 수 있는 센서를 지하 시설물에 부착해 실시간 관리하는 체계도 구축한다.

아울러 해수부는 ‘스마트 해상물류·ICT 전문자격 제도’를 도입해 2025년까지 해운물류와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 전문성을 보유한 인력 2000명을 길러낼 계획이다.

[김원진 기자] wjk@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