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 4단계 거리두기 긴장감 고조
상태바
건설업계, 4단계 거리두기 긴장감 고조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1.07.23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 확산 막자”
신속 선제검사 등 방역 강화
공기차질·인력난 가중 걱정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건설현장도 민·관 모두 적극 나서 확진자 발생 예방을 위한 선도적 방역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다만 현장에서는 확진자 발생 우려는 물론, 선제검사와 방역활동 등으로 공기연장이나 인력수급에 차질을 빚진 않을지 걱정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우선 정부 차원에서 현장 방역 강화를 강조하고 있다. 윤성원 국토교통부 1차관은 지난 16일 서울 동작구 공사 현장을 찾아 방역 실태점검에 나섰다. 윤 차관은 “근로자가 개인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현장책임자는 현장소독·환기 등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이행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지방자치단체들은 선제검사 등을 중심으로 예방에 나섰다. 코로나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는 서울시의 경우 근로자 안전교육을 강화하고, 코로나 의심 증상이 있는 근로자에 대해 신속히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대응 체계를 마련하고 있다.

또 △건설현장 내 기본수칙 준수 및 주기적 방역소독 실시 △근로자 예방교육 강화 △코로나19 선제검사를 받지 않은 건설근로자 공사장 출입통제 △신규 근로자 투입 시 선제검사 실시 여부 확인 후 현장 투입 △코로나19 선제검사가 지연된 건설사업장은 조속한 검사 실시 등 방침을 세웠다.

선제검사는 서울시뿐만 아니라 충북도의 경우, 건설현장 근로자 신규 채용 시 유전자증폭(PCR) 진단 검사를 의무적으로 받도록 했다. 그 외 경기와 부산 및 대구 등 다수 지자체들은 코로나 집단감염 예방을 위한 현장 방역 실태점검을 주기적으로 실시 중이다.

민간 차원에서도 거리두기 4단계 실시 이후 관리 강화에 돌입했다. 삼성물산?현대건설?대우건설 등 대형건설사들을 중심으로 본사 인원 재택근무 등을 실시하고 있고 대외 접촉을 최소화하고 있다. 현장은 △출입통제 강화 △출근 시 체온측정과 집합 교육·조회 지양 △근무공간 확대 및 근무시간 분산 등 조치를 추가했다. 

한편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올라가면서 현장에서는 긴장감이 더욱 높아졌다. 한 명의 확진자라도 발생하면 공사 기간이 늘어 막심한 피해를 감당해야 하는 탓이다. 더군다나 각종 방역활동 강화로 공정 진행이나 인력 수급에 문제가 생기진 않을지 걱정하는 목소리도 높다.

이와 관련해 한 지자체 관계자는 “건설현장 관계자들의 행정적 업무가 늘어날 수는 있으나 꼼꼼한 방역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피해 예방을 위한 최선의 방법”이라면서 “공사기간 연장이나 인력 수급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원활한 방역과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