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원 국토차관 “건설현장 강도높은 방역관리 절실”
상태바
윤성원 국토차관 “건설현장 강도높은 방역관리 절실”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7.30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성원 국토교통부 1차관이 30일 경기 성남시 아파트 건설현장을 찾아 방역관리 실태 및 근로자 작업안전 관리 현황 등을 점검했다.

이날 국토부에 따르면 윤 차관은 “최근 일일 확진자 수가 2000명에 달하는 만큼 현장의 강도 높은 방역관리가 절실하다”며 “근로자는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현장 책임자는 기본방역을 철저히 이행하는 한편, 선제적 방역 실천에 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요청했다.

윤 차관은 “성남시는 전국에서 두 번째로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지역”이라며 “업무시간 외에도 지켜야 할 기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사적 모임을 자제하는 등 개개인 모두의 경각심을 높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폭염에 근로자 건강과 안전을 걱정하기도 했다. 그는 “작업현장과 가까운 곳에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충분한 휴식시간을 확보해야 한다”며 “근로자 안전을 위협하는 위험요소는 사전에 제거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펴봐 달라”고 당부했다.

윤 차관의 건설현장 방문은 이번이 5번째다. /뉴시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