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주도 고밀개발에 70개 사업지서 8만7000가구 규모 신청
상태바
공공주도 고밀개발에 70개 사업지서 8만7000가구 규모 신청
  • 김경종 기자
  • 승인 2021.09.07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인천 등 6개 광역 시도서…수도권이 81%

공공주도 고밀개발 사업에 신청한 사업지가 70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수도권이 80% 이상을 차지했다.

국토교통부는 공공주도 고밀개발(도심공공복합·공공정비·주거재생혁신지구·공공참여형 소규모정비) 사업에 총 70곳이 신청했다고 7일 밝혔다.

접수는 지난 7월23일부터 지난달 31일까지 40일 동안 이뤄졌으며 신청 사업지는 이미 토지 등 소유자의 10% 이상 동의를 받은 상태다. 경기와 인천을 비롯해 6개 광역 시도에 걸쳐 총 8만7000가구 규모 수준이다.

사업 유형별로는 도심공공복합(34곳)이 가장 많았으며 공공참여형 소규모 정비(20곳), 공공정비(13곳), 주거재생혁신지구(3곳)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경기(45곳)와 인천(12곳) 등 수도권이 전체의 81%를 차지했다.

특히 고양시 7곳(2만1000가구), 성남시 4곳(1만3000가구), 광명시 4곳(7000가구), 부천시 5곳(3000가구), 인천 부평구 9곳(3000가구) 등 대규모 단지 조성이 가능한 서울 인접 지역이 다수를 차지했다.

제안 부지에 대해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이 입지 적합성과 사업성을 검토한 뒤 국토부가 지자체와 함께 종합 평가를 거쳐 내달 중 추가 후보지를 선정하게 된다.

 

[김경종 기자] kk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