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중기 체임 방지·경영안정 자금지원 잇달아   
상태바
지자체, 중기 체임 방지·경영안정 자금지원 잇달아   
  • 남태규 기자
  • 승인 2021.09.09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 한 정부의 추석 명절 지원대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자체 체불 실태점검을 한 차례 실시했고, 추석 명절 이후까지 서울시 산하기관 발주 건설공사 현장에 대한 감시를 상시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다.

점검에는 변호사·노무사·기술사 등 11명으로 구성된 명예 하도급호민관과 감사위원회 소속 변호사 자격을 가진 하도급호민관 등이 포함된다.

대금 집행 이행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피고 경중에 따라 입찰 참가 제한 등의 강력 조치까지 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도도 최근 도내 기업의 경영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총 200억원 규모의 자금수혈에 나섰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피해를 입은 기업의 경영 안정화와 추석을 전후로 발생하는 일시적 자금난 해소를 통해 일자리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이번 대책을 추진하게 됐다고 도는 설명했다.

안정자금 지원 운영기간은 오는 12월31일까지 이어진다. 단 200억원 자금이 소진되면 지원이 조기 종료될 수 있다.

경북 포항시도 추석 전 긴급 피해 구제 등을 위해 지역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190억원 규모의 지원금을 마련·지원한다.

경북 영천시는 추석을 맞아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대해 운전자금 140억원 규모의 융자를 추천하고 대출금액의 이자(3%) 지원을 실시한다.

이같은 공공차원의 지원 외에 민간에서도 관련 지원이 이어지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 포스코건설, 중흥건설 등은 추석 명절 연휴를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대금 조기지급과 금융지원에 나선다.

지역 은행들도 중기지원에 동참한다. BNK금융그룹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추석 명절을 맞아 ‘BNK 코로나19 극복 추석특별대출’을 2000억원 확대해 총 1조8000억원을 지원한다. 광주은행도 지역 소재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중소기업 특별자금대출’로 신규자금 3000억원을 편성했다.

[남태규 기자] news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