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사장 등 미세먼지 관리 더 촘촘하게”…미세먼지 측정망 구축 늘린다
상태바
서울시 “공사장 등 미세먼지 관리 더 촘촘하게”…미세먼지 측정망 구축 늘린다
  • 남태규 기자
  • 승인 2021.09.28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미세먼지 관리에 나선다.

시는 11월 말까지 공사장 등 미세먼지 배출원과 초등학교,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등에 간이측정기 451대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시는 지금까지 모두 301대를 설치했고 이번에 150대를 추가 설치하는 것으로 간이측정기 확대 설치로 초미세먼지 1시간 평균 농도를 실시간 공개하는 등 보다 촘촘하게 미세먼지 정보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3차년도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인 오는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는 공사장과 대기배출시설 밀집지역 등에 설치한 미세먼지 간이측정기를 활용해 미세먼지 오염원에 대한 상시 감시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또 초등학교와 어르신·장애인·아동보호시설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 생활공간에는 미세먼지 정보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미세먼지 알리미(신호등)’ 70대도 구축할 예정이다.

향후 서울시는 시민들이 야외 활동을 하거나 이동할 때 미세먼지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길안내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미세먼지 간이측정망은 미세먼지 정보를 촘촘하게 제공하는데 가장 큰 목적”이라며 “계절관리제 기간에는 오염원 상시 감시와 평상시 시민들이 외출할 때 미세먼지로부터 노출을 저감하는 효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남태규 기자] news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