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철 개통 수도권집중 심화”
상태바
“고속철 개통 수도권집중 심화”
  • 111
  • 승인 2004.03.01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연구원 전망

정차·비정차지역 성장격차 확대
부산 인구유입·경남은 유출 최고



고속철도 개통이 국토의 균형발전 보다는 수도권집중과 지역간 불균형을 더 심화시킬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2일 국토연구원이 고속철도 개통에 따른 접근도 변화와 지역간 인구이동 등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고속철도 개통에 따른 지역별 인구 증감효과는 고속철도 정차역이 있는 지역과 경제력 규모가 큰 지역일수록 순인구 유입 규모가 클 것으로 전망됐다.

수도권과 대부분의 대도시는 현재 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곳인데 여기에 고속철도라는 고급 고속 교통수단이 연계되면 인구성장에 부가적 효과를 줄 것이라는 것.

부산시가 연간 약 2천명 정도의 순인구 유입효과가 있을 것으로 분석돼 가장 큰 수혜지역이 될 것으로 예측됐고 그 다음이 광명역이 있는 경기도의 도시지역으로 연간 1천431명의 순인구 유입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를 비롯한 수도권의 경우 해당 고속철도 정차도시 뿐만 아니라 서울과 용산 그리고 광명의 고속철도 효과가 주변의 도시지역을 중심으로 접근성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관측됐다.

고속철도 개통에 따라 가장 큰 인구감소를 보일 것으로 전망되는 지역은 경남도내 시지역으로 연간 4천191명의 순인구 유출효과가 예상됐다. 이는 경남 인근에 있는 부산과 울산의 강력한 인구흡입 효과에 따른 것으로 국토연구원은 분석했다. 강원과 제주, 충북의 경우도 도시와 농촌 모든 지역에서 고속철도가 개통될 경우 인구의 감소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전망됐다.

이런 수도권과 대도시 인구집중 강화와 지역간 불균형 심화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고속철도 수혜지역 확대와 다양한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국토연구원은 수도권의 인구를 지방에 분산하기 위해서는 지방권에서 수도권으로의 통근비 보조, 이용편수 확대, 이용시간대 확대, 이용좌석의 확대 등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고속철도 수혜지역 확대를 위해 중간역을 늘리는 것 이외에 프랑스나 독일에서 처럼 기존선을 전철화해 직결운행하는 방안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흥수 기자〉



 


 

[111] 1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