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 골퍼들이 주는 교훈
상태바
시각장애인 골퍼들이 주는 교훈
  • 방민준
  • 승인 2010.08.16 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격언 - ■좋은 골퍼는 볼을 치는 동안 좋은 일만 생각하고 서툰 골퍼는 나쁜 일만 생각한다.    - 진 사라젠

세 사람의 선사가 함께 차를 달이는데 마침 밝은 달이 찻잔의 물에 비쳤다. “물이 맑으니 달이 비치는구나!” 한 선사가 감흥 어린 표정으로 말했다. 그러자 다른 선사가 말했다. “맑은 물이 없으면 달이 비치지 않습니다.” 이에 세 번째 선사가 찻잔의 물을 쏟아버리고 말했다. “물과 달이 어디에 있는가?”

미국의 유명한 코미디언 밥 호프는 골프광으로 소문난 사람이다. 밥 호프가 어느 날 맹인골퍼 찰리 보즈웰을 만났다. 밥 호프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데 어떻게 골프를 그렇게 잘 칠 수 있는지 믿어지지 않는다. 나하고 내기를 하자.”고 제안했다.

자신의 이름을 딴 골프대회를 주최할 만큼 골프에 미쳐있는 밥 호프는 지는 사람이 1,000달러를 내자고 말했다. 컨디션만 좋으면 싱글도 자주 치는 그로서는 맹인과의 내기골프에서 지리라고는 생각도 할 수 없었다. 비록 캐디의 도움과 지시를 받지만 싱글도 치고 보통 80대를 치던 찰리 보즈웰은 밥 호프의 제의를 흔쾌히 받아들였다.

호프가 자신만만하게 말했다. “자, 그럼 티오프 시간을 정해야지. 보즈웰 자네가 편리한 시간을 선택하게.” 그러자 보즈웰이 말했다. “좋아, 내일 새벽 2시가 어때?” “뭐, 새벽 2시라고? 내가 졌네!” 밥 호프는 그 자리에서 1,000달러를 상대방에게 주었다. 이 에피소드는 우스갯소리 비슷하게 들리지만 선(禪)문답이다.

아무것도 볼 수 없는 맹인에게는 찻잔의 물도 없고 물에 비칠 달도 보이지 않는다. 찻잔의 물을 비워버린 경지에 있는 것이다. 반면에 밥 호프는 어떤가. 두 눈이 멀쩡하다는 이유로 그는 모든 사물을 분별하고 이 분별심에 따라 마음이 어지럽게 움직인다. 환한 대낮에만 골프를 쳐온 밥 호프로서는 칠흑 같은 밤에 골프를 한다는 것은 생각할 수도 없는 일이다. 찻잔에 물을 채우고 거기에 비친 달을 두고 찻잔과 물과 달의 존재를 파악하는 밥 호프와 아예 찻잔의 물을 비워버린 맹인 찰리 보즈웰은 본질적으로 서로 다른 경지에 있는 것이다.

시카고의 골프계에서 제법 알려진 사이먼은 아놀드 파머를 만나 “당대의 대 프로골퍼와 한번 맞서보고 싶습니다.”라며 대결을 제의했다. 이에 파머가 응하며 “그럼 언제 하지요? 핸디캡은 얼마나 드릴까요?”하고 묻자 사이먼은 “스크래치로 하지요, 그리고 티오프 시간은 내일 하오 10시.”라고 대답했다. 찰리 보즈웰을 흉내 낸 것이다. 순간 파머는 웃음을 터뜨리며 사이먼의 두 손을 잡고 “게임은 당신이 이겼소. 깊은 밤에는 내가 이길 확률이 1%도 안 될 테니까….”라며 사이먼에게 승리를 안겨주었다.

앞을 못 보면서 골프를 하는 사람들은 매우 좋은 스윙을 하는 것으로 정평이 나있다. 그들은 해저드나 벙커 등 외부의 시각적 자극에 정신이 팔리지 않고 이미지에 충실한 스윙을 하기 때문이다. 미국의 상당수 시각장애 골퍼들은 캐디가 라인업만 제대로 해주면 90타 이하의 스코어를 낸다고 한다. 최근 외신은 미국의 85세 장님 골퍼인 로버트 턴햄이 홀인원에 성공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앞을 볼 수 없다는 게 문제가 아니라 보이는 것에 내 마음이 흔들린다는 것이 문제다.

방민준 골프 에세이스트

[방민준] 1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