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그치고
상태바
비 그치고
  • 코스카
  • 승인 2010.09.13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 시 화

비 그치고
나는 당신 앞에 선
한 그루 나무이고 싶다.
내 전 생애를
푸르게 푸르게 흔들고 싶다.

푸르름이
아주 깊어졌을 때쯤이면
이 세상 모든 새들을 불러
함께 지는 저녁하늘을
바라보고 싶다.

[코스카] 11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