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구월은
상태바
나의 구월은
  • 코스카
  • 승인 2010.09.20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 정 윤

나무들의 하늘이,
하늘로 하늘로만 뻗어가고
반백의 노을을 보며
나의 9월은
하늘 가슴 깊숙이
젊은 사랑을 갈무리한다.

서두르지 않는
한결같은 걸음으로
아직 지쳐 쓰러지지 못하는 9월
이제는 잊으며 살아야 할 때
자신의 뒷모습을 정리하며
오랜 바람 알알이 영글어
뒤돌아보아도, 보기 좋은 계절까지.

내 영혼은 어떤 모습으로 영그나?
순간 변하는 조화롭지 못한 얼굴이지만
하늘 열매를 달고
보듬으며, 누군가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코스카] 11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