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랑잎
상태바
가랑잎
  • 코스카
  • 승인 2010.10.04 0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종 길

자식들 모두
짝지워 떠나보내고
기러기 떼처럼 떠나보내고,

구만리 장천(長天)
구름 엷게 비낀
늦가을 해질 무렵

빈 뜰에
쌓이는 가랑잎을
늙은 아내와 함께 줍는다.

[코스카] 1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