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명도
상태바
무명도
  • 코스카
  • 승인 2010.10.04 0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생 진

저 섬에서
한 달만 살자.

저 섬에서
한 달만 뜬눈으로 살자.

저 섬에서 한 달만
그리운 것이 없어질 때까지
뜬눈으로 살자.
 

[코스카] 1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