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언지예”
상태바
“어언지예”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11.11.11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도 부부가 진한 사랑을 하면서 나눈 대화. “니 뿅 갔나?” “어언지예.”

“인자 됐제?” “어데예.”

한참 뒤 “이래도 안됐나?” “아이라예.”

자는 줄 알았던 다섯 살짜리 아들이 말했다.

“어무이, 고마 됐다캐라, 잠 좀 자자.”

[전문건설신문] web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