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환경
문 대통령 “동북아 에너지공동체 추진”▒ 유엔 기후변화 정상급대화 참석
  • 전문건설신문 기자
  • 승인 2017.09.22 09:23
  • 댓글 0

“몽골 등 슈퍼그리드로 연결
 신재생 에너지 발전량도 확대”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현지시각으로 지난 19일 전 세계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과 관련, “탄소를 많이 배출해 온 선진국들이 더욱 무거운 책임감으로 적극적인 의지를 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기후변화 주요국 정상급 대화에 참석해 “각국 정부가 지속가능한 환경이 바로 자국과 자국민의 이익이라는 철학을 가지기를 희망한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탄소배출에 의무를 부과하는 탄소가격제는 에너지 전환과 탄소배출 감축을 유도하는 매우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언급하고 한국의 탄소배출 저감 노력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몽골과 시베리아의 청정에너지 자원을 동북아 에너지 슈퍼 그리드로 연결하는 구상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동북아 에너지 공동체가 형성되면 경제공동체와 다자안보 협력의 기반을 마련하게 된다”며 “그것이 대한민국의 국익이자 전 지구의 지속가능한 환경과 성장을 위한 길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파리 협정에 따라 기후변화 대응에 정책적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며 “모든 인류의 인간답고 지속가능한 삶을 목표로 하는 기후변화 대응에 한국 정부는 더 적극적으로 국제사회와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노력의 일환으로 신재생에너지 정책 확대를 언급하고 “한국은 석탄 화력과 원전 의존도를 점차 줄여서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을 20%까지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전문건설신문 기자  koscaj@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문건설신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