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산업
서울시, 폐업 소상공인 더욱 빠르게 지원한다

서울시가 10일부터 서울신용보증재단 17개 지점 내에 ‘사업정리 지원 전담창구’를 운영한다. 이에 폐업과정에서 서울시의 지원을 받고자 하는 소상공인들이 더욱 빠른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됐다.

서울시는 폐업 시 각종 신고절차, 법률사항 등 정보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사업정리 지원사업’을 통해 사업정리 컨설팅과 법률 상담, 폐업 절차 및 비용 등을 지원해왔다. 

이번 전담창구 운영은 이러한 ‘사업정리 지원사업’의 접근성을 확대하기 위한 조치로, 이용자들은 각 지점별 담당자로부터 직접 필요한 절차와 지원 방법에 대해 빠르고 상세하게 안내받을 수 있게됐다. 기존에는 문의가 필요한 경우 고객센터를 통해 일원화된 안내를 받다 보니 사업 담당자와 직접 연결되기까지 시간이 걸린다는 불편함이 있었다.

사업정리 지원을 신청하면 전문가가 직접 사업장을 방문, 경영상태를 진단하고 사업정리 절차 및 재기를 위한 컨설팅을 진행한다. 폐업신고에 필요한 행정절차, 재고처리, 시설 및 집기 처분에 필요한 공정견적 산출, 법률상담, 절세방법 등을 안내받을 수 있다.

폐업 이후 재기를 희망하는 사업자도 지원한다. 재창업이나 업종 전환, 사업장 이전 등을 준비하는 경우 전문가로부터 △사업타당성 분석 △최적의 상권입지 분석 및 전략 수립 △재창업 컨설팅 등을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취업을 희망하는 사업자들은 진로적성검사, 직업·진로상담, 지자체의 일자리 지원 시스템을 활용해 취업에 필요한 정보 등을 안내받을 수 있다.

서울시에서 사업을 하고 있지만 현재 폐업을 고민하거나 재취업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단, 이미 폐업을 완료한 업체는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소상공인 종합지원포털(www.seoulsbdc.or.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포털 내 ‘궁금합니다’ 코너를 통해 온라인 상담도 받을 수 있다.

유태원 기자  sraris23@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