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산업
“이라크 재건사업 미끼로 한 무역사기 주의해야”

이라크에서 재건사업을 미끼로 한 무역사기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우리 기업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10일 KOTRA 이라크 바그다드무역관에 따르면, 올 들어 수개월간 우리 기업이 확인을 요청한 재건사업 관련 거래건 중 다수가 사기인 것으로 드러났다.

확인을 요청한 사례 외에도 문의하지 않은 건도 다수 있을 것으로 추정돼 실제 사기 시도 건수는 알려진 것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무역관은 추정하고 있다.

대표적인 무역사기 유형으로는 이라크 정부부처에서 공인한 컨설턴트 또는 구매대행기업으로 소개하는 경우가 있다.

우리 기업에 이메일 등으로 접근하면서 대부분 이라크 재무부, 산업부 등 현존하는 부서에서 공인한 컨설턴트 또는 구매대행업자로 소개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특정품목에 대한 몇십만 달러에서 몇백만 달러 상당의 물품 구매를 제안하면서 대금은 선적 전 100% 지불할 것을 약속한다는 등의 형태라고 무역관은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한국 기업이 생산 수출하는 품목의 제품번호, 스펙, 구매물량 등이 포함된 제안서를 이메일로 보내는 등 우리 기업 제품에 대한 사전 조사를 통해 사기 내용의 신뢰도를 높이고 있어 더욱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

또 다른 유형의 무역사기로는 최근 이라크 재건시장 확대 관련 언론보도가 빈번히 나오는 것을 악용, 이라크 내에 존재하지 않는 Iraq Reconstruction and Rebuild Programme이라는 허위 프로젝트를 이라크 정부 또는 UNDP에서 진행하는 프로젝트인 것처럼 속여 우리 기업에 접근하는 경우다.

이들은 장기간 콘트랙터로 자재를 공급할 수 있는 자격을 주겠다는 방식으로 접근하고 있다. 무역관은 자주 사용되는 허위 명칭으로는 Development of Fud for Iraq, The Project Rebuild Iraq, Iraq Reconstruction and Rebuild Programme, Ministry of Public Works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국 기업에 투자하겠다는 미끼로 접근하는 무역사기 유형도 있다. 이 유형은 고객의 자산이 이라크 정부의 테러방지법 등 특정법에 의해 묶여져 있어 이를 해결해야 한다고 하면서 도움을 요청하는 형태를 띄고 있다.

바드다드무역관 관계자는 “이라크 재건사업을 빙자한 무역 및 개발사기건에 유의하고 조금이라도 의심이 가는 사항이 있으면 대응을 중단하고 사실확인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