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환경
송옥주 의원 “지방상수도 37%만 내진 설계…지진 발생시 단수 우려”
  • 전문건설신문 기자
  • 승인 2017.10.11 08:17
  • 댓글 0

우리나라 상수도 10곳 가운데 6곳이 내진 설계가 돼 있지 않아 지진 발생 시 단수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일 국회 환경노동위 송옥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상수도 시설 내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국의 지방 상수도 시설 5045개 중 3174개(62.9%)가 내진 설계 또는 성능 인증이 되지 않았다.

지역별로는 전북이 17.3%(382개 중 66개)로 내진 설계 적용률이 가장 떨어졌다. 이어 경남(21.5%), 제주(26.4%) 등의 순이었다.

반면 서울은 121개 시설 모두 내진 설계 적용이 돼 있어 단수 위험이 거의 없을 것으로 파악됐다. 부산도 내진율이 81.8%로 높은 편에 속했다.

전국적으로 내진율이 50%를 넘는 시·도는 전체 17곳 가운데 서울과 부산, 대전, 울산, 세종 등 5곳에 그쳤다.

송 의원은 “우리나라가 더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님에도 국민의 생존시설인 상수도가 지진 대비가 미비하다”면서 “환경부는 비상급수시설 관리, 상수도 시설 기술진단, 내진보강 로드맵과 예산확보 등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전문건설신문 기자  koscaj@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문건설신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