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산업
재건축 시공사 선정과열… 구청에 ‘신고센터’ 설치

국토교통부는 대형 건설사들이 재건축 사업을 두고 과열경쟁을 멈추지 않자 서울시 서초구청과 송파구청에 ‘정비사업 클린 신고센터’를 설치했다고 11일 밝혔다.

국토부는 이에 앞서 지난달 29일 대형건설사들과 간담회를 열어 불법행위에 대해 ‘엄중 경고’를 보냈다.

하지만 서울 서초구의 한 단지에선 추석연휴 직전 고가의 선물세트와 리조트 이용권 등이 오갔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송파구의 단지에선 수백만원의 금품이 살포됐고 일부 조합원은 조합에 자진신고까지 했다.

국토부는 관할 구청에 신고센터를 설치하고, 경고 문자 발송과 경고 현수막 설치 등 조치했다. 경고 문자는 금품·선물 수수시 제공자와 수수자가 모두 형사처벌 된다는 내용으로 조합을 통해 모든 조합원에게 발송됐다. 현수막은 아파트 단지와 부재자 투표장 등에 설치됐다.

국토부는 또한 지자체와 합동으로 연말까지 현장 점검반을 상시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