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부동산·개발
양주 이안, 조합원 75% 돌파로 착공 임박

전세가보다 부담 없는 가격으로 내 집을 마련할 수 있는 기회로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아 온 ‘양주 이안’<조감도>이 조합원 모집 75%를 돌파해 착공을 눈앞에 두고 있다.

지역주택조합은 조합원 모집 80% 이상이면 착공이 가능한데 양주 이안은 곧 80%를 넘길 예정이다. 미니 신도시급 단지 구성으로 관심을 끌고 있는 이곳은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 오산리 일대에 들어설 예정이다.

2019년 송추IC까지 이어지는 39번 국지도가 개통 예정으로 서울 외곽 순환도로까지 불과 10분대에 이어져 빠르고 편리한 생활이 예상된다. 거기에 덕정역·양주시청·의정부시청까지의 거리도 가까울 뿐 아니라 서울~포천 간 고속도로 그리고 수도권 광역 GTX의 의정부 노선까지 예정돼 있다.

11만5180㎡ 부지에 최근 인기를 더하고 있는 중‧소형 평형으로 구성된 25개동 1572세대 규모의 대단지 아파트인 양주 이안은 대우산업개발의 혁신평면으로 중소형을 더욱 넓게 쓸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북한산‧감악산‧불곡산에 둘러싸인 수려한 자연환경과 단지 바로 옆 소공원‧휘트니스 광장‧그린광장‧어린이 놀이터‧쉼터 등 다양한 테마파크도 설계돼 있다.

홍죽 일반산업단지‧검준 일반산단‧은남 일반산단 등 대규모 첨단 산업단지가 인접하고 있으며,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예정), LG패션 복합단지 등과 양주문화예술회관, 양주시립도서관, 백석생활체육공원이 자리해 쇼핑과 문화시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