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산업
윤영일 의원 “건설현장 불법행위 대폭 증가”

건설현장의 불법 행위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윤영일 의원(국민의당, 비례대표)은 10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건설현장 불법행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불법행위가 작년 대비 약 80% 이상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3년에 331건이던 건설현장 불법행위 발생 건수가 2014년 454건, 2015년 826건, 2016년 1821건, 올해는 8월말 기준 3286건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건설현장 불법행위는 ‘건설산업기본법’을 위반한 사례로 △건설안전대책 미확보 △등록증 대여 △미신고 건설 △입찰 방해 등으로 건설업 전반에 걸쳐 행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찰청이 지난해 건설현장 불법행위 특별단속을 실시한 결과 단 3개월간 974건을 적발해 2566명을 검거한 바 있다.

윤 의원은 “건설현장 불법행위는 우리 국민들의 기본권이라 할 수 있는 안전한 주거권을 위협하는 것과 같다”며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