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부동산·개발
서울 등촌역 인근에 청년주택 564가구 건립
  • 전문건설신문 기자
  • 승인 2017.10.12 09:44
  • 댓글 0

서울 강서구 염창동 지하철 9호선 등촌역 인근에 564가구 규모의 역세권 청년주택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11일 제16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공항로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안’을 수정가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염창동 274-17번지 4426㎡ 부지에 주변보다 저렴한 임대료로 청년에게 주거 공간을 공급하는 역세권 청년주택 건립을 추진 중이다.

시는 “이번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가 가결됨에 따라 그 결과를 반영해 지구단위계획이 변경 결정되면 청년주택사업이 가능하게 된다”며 “이곳에는 청년을 위한 커뮤니티 시설도 함께 계획되고 있어 지역 청년활동 활성화에 이바지하리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위원회는 같은 날 금천구 시흥동 일대 지구단위계획 4곳 결정안도 수정가결 또는 원안가결했다. 인근 시흥재정비촉진지구가 지정해제되더라도 사업에 지장이 없도록 원래와 같은 내용으로 지구단위계획을 재결정하는 내용이다.

대상 지역은 시흥생활권지구단위계획구역, 박미사랑마을 지구단위계획구역, 석수역세권 지구단위계획구역 등이다.

한편, 위원회는 강남구 삼성동 159번지 1663㎡를 대상으로 하는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 및 종합무역센터 남측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 결정(변경)안’은 보류했다.

시는 코엑스에서 잠실운동장에 이르는 지역 일대에 글로벌 MICE 복합단지, 스포츠·대중문화 시설, 생태·여가 공간 등이 어우러진 국제교류복합지구 사업을 추진 중이다.

전문건설신문 기자  koscaj@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문건설신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