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도대 제때 안 주면서 고속성장?
상태바
하도대 제때 안 주면서 고속성장?
  • 류승훈 기자
  • 승인 2019.12.27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텔로 급성장 종합건설
조정합의서도 무시 횡포
피해업체 속출 악명 높아

하도급대금을 찔끔찔끔 지급하다가 공정거래위원회에 고발돼 분쟁조정합의를 하고도 대금을 지급하지 않는 한 종합건설업체가 업계의 빈축을 사고 있다. 해당 피해 업체들은 준공을 앞둔 오피스텔 주차장에 유치권을 행사하거나 원청사 재산에 압류를 거는 등 실력행사에 나서고 있다.

모두 경기도 안산 소재 종합건설사인 D건설이 타깃이다.

업계에 따르면, 2012년 설립된 D건설은 아파텔 브랜드를 내세워 시공능력평가 순위가 2018년 90위권에서 2019년 60위권으로 급성장했다. 하지만 커진 외형에 비해 하도급 거래 등에 있어서는 후진적인 모습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전문건설업체들은 지적한다.

대구의 습식방수공사 전문 A사는 D건설의 대구 현장에서 지난해 5월 말까지 하도급공사를 하며 유보금 식으로 6억원 가까운 대금을 받지 못하다 7월 건설하도급분쟁조정협의회를 통해 조정합의서를 작성했다. 8월부터 3개월간 대금을 지급키로 하는 조건이었다.

하지만 D건설은 이 약속도 어겼고 이에 A사는 조정합의서를 활용, 법원의 강제집행문을 두 차례 받았다. D건설의 통장을 압류해 1금융권 등 7개 시중은행을 들여다봤지만 현금이 전혀 없었고 이에 A사는 11월 중순경 건설현장의 지하주차장 입구를 봉쇄하는 유치권 행사에 들어갔다. 이후 조금씩 대금을 지급받을 수 있었고 12월24일 기준으로 2억원이 안 되는 대금이 남아 있는 상태다.

경기도의 실내건축공사 주력의 B사 역시 D건설과 조정합의서를 작성하고도 대금을 못 받고 있다. 지난해 10월 양측은 경기도 구리 현장의 대금미지급 건으로 1억9000여만원을 지급키로 조정합의했지만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 B업체는 최근 강제집행문을 받았고 금융권과 공제조합, D건설 사무실 집기 등에 대해 압류절차를 밟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D건설은 수년전부터 대금 지급이 원활하지 않지만 그나마 신탁사가 낀 사업은 큰 문제가 없다는 소문이 하도급업체 사이에 퍼져있다. 하지만 두 사례의 현장은 모두 신탁사가 낀 현장이었고, 특히 구리 현장은 대형신탁사가 책임준공 방식으로 진행된 사업이었음에도 문제가 발생했다.

또한, D건설이 하도급업체들에게 공사대금 지급보증을 하지 않았다는 점도 같다. 반대로 원도급사의 권리인 하도급사의 계약이행보증은 모두 챙겨갔다.

2017년부터 D건설과 비슷한 사례를 겪었다는 C전문업체 관계자는 “조정합의서를 작성하고도 현금을 모두 받기까지 1년이나 걸렸다”며 그 행태에 혀를 내둘렀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