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기우편 요금 내달부터 2100원으로 인상
상태바
등기우편 요금 내달부터 2100원으로 인상
  • 이창훈 기자
  • 승인 2020.06.08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형포장물 등 국제우편 요금도 인상…과기정통부 행정예고

다음 달부터 등기우편 수수료가 300원 오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국내통상 우편요금 및 우편이용에 관한 수수료’와 ‘국제우편에 관한 요금’ 고시 개정안을 8일 행정예고하고 이달 25일까지 의견을 받는다고 밝혔다.

우선 과기정통부 우정사업본부는 7월1일부터 통상우편 등기취급 수수료를 현행 1800원에서 2100원으로 인상한다. 우편 이용이 감소한 상황에서 우체국의 공적 역할을 유지하기 위함이다.

우정본부는 또 국제통상 우편요금 중 항공소형포장물과 해외로 보내는 소형포장물 케이패킷(K-Packet)의 요금을 인상하기로 했다. 항공소형포장물은 중량별로 2700∼2910원까지 인상한다.

우정본부는 국가를 지역별로 묶어 가격을 다르게 책정한다. 현행 항공소형포장물은 100g까지 1지역(1760원), 2지역(2890원), 3지역(3360원), 4지역(3670원)이다.

다음달 부터는 같은 중량의 항공소형포장물이 1지역(4460원), 2지역(5020원), 3지역(5120원), 4지역(5450원) 등으로 오른다.

전자상거래 등에서 이용하는 소형포장물 케이패킷은 미국, 중국, 일본, 캐나다, 브라질 등 10개 국가에서 요금이 인상된다. 특히 미국으로 보내는 케이패킷 100g 중량은 기존 4750원에서 8090원으로 3340원 오를 예정이다. 2배에 가까운 인상률이다.

케이패킷 가격은 국가별로 중국이 현행(4220원)보다 460원 오른 4680원으로, 일본이 현행(4170원)보다 380원 오른 4550원으로 바뀐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