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당수2지구 제로에너지 특화도시 조성…에너지 자립률 50%↑
상태바
수원 당수2지구 제로에너지 특화도시 조성…에너지 자립률 50%↑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1.01.04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에너지와 생태환경이 융합된 제로에너지 특화도시를 수원 당수2지구에 조성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제로에너지 특화도시는 제로에너지 건축물(ZEB: Zero Energy Building)을 개별 건물이 아닌 도시 단위로 확대 적용한 개념이다.

국토부와 LH는 작년 도시 전체 에너지 자립률 20% 이상을 목표로 구리 갈매역세권과 성남 복정1지구에 시범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이번 특화도시는 에너지 자립률과 탄소 저감을 50% 이상 높인다는 목표를 정했다.

수원 당수2지구(68만4000㎡)에는 2025년까지 주택 5000호가 조성된다. 

태양광과 연료전지, 소수력, 수열, 지열 등 다양한 신재생 에너지를 도입하고, 도시에너지관리시스템, 주택 난방·급탕 에너지절감형 시스템 등 미래기술을 적용한다.

특화도시 관할 지자체인 수원시는 당수1지구에 추진 중인 ‘수원형 생태마을 조성사업’과 이번 시범사업을 연계해 추진한다. 에너지비용 절감 혜택이 입주민에 공유될 수 있도록 주민참여형 사회적 기업 유치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국토부와 LH는 제로에너지 시범도시에서 수립한 에너지도시 설계기법 등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고도화를 추진하고 정부와 지자체, 학계·민간이 참여하는 ‘제로에너지 거버넌스’를 구성한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