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더 시크릿
상태바
[영화] 더 시크릿
  • 이창훈 기자
  • 승인 2021.01.1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끔찍한 기억의 저편에서 그놈이 찾아왔어”

제2차 세계대전 후, 군의관 출신 루이스(크리스 메시나)와 결혼해 미국에서 가정을 꾸린 마야(누미 라파스)는 남편에게도 말할 수 없는 전쟁의 상흔을 가지고 있다. 

전쟁 중 마야와 여동생은 나치 친위대에게 몹쓸 짓을 당한 것. 동생은 총에 맞아 죽고 혼자만 살아남은 마야는 죄책감을 가지고 살아간다.

그러던 어느 날, 마야는 아들과 함께 놀러간 공원에서 특이한 휘파람 소리를 듣게 되고 그 휘파람 소리는 끔찍한 과거의 기억을 모조리 끄집어낸다. 

죽을 힘을 다해 잊으려 했던 과거가 갑자기 눈앞에 나타나자, 마야는 충동적으로 그(조엘 킨나만)를 납치해 지하실에 가둔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