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기반 국가공간정보 통합 사업 1단계 완료…“연 180억 절감”
상태바
클라우드 기반 국가공간정보 통합 사업 1단계 완료…“연 180억 절감”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1.01.25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국가공간정보의 통합·활용 환경 개선을 위해 추진하는 ‘클라우드 기반의 공간정보 데이터 통합 및 융·복합 활용체계 구축 1단계 사업’을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국가공간정보센터는 지난 2009년 5월 설립 이래 45개 기관 73개 정보시스템에서 생산되는 각종 국가공간정보를 수집해 제공하는 허브 역할을 해왔다. 하지만 상이한 시스템 환경과 분리된 운영장비 위치에 따른 관리 불편 등으로 전반적인 개선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클라우드 기반의 공간정보 데이터 통합 및 융·복합 활용체계 구축 사업을 통해 지난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3단계에 걸쳐 공간정보 융·복합 활용 기반 마련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구축된 클라우드 기반 국가공간정보 통합 플랫폼(K-GeoPlatform)은 표준화된 국가공간정보 공급 및 서비스 활용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다. 국가공간정보센터에서 운영 중인 공간정보Dream, 국토정보시스템, 국가공간정보통합체계, 한국토지정보시스템 등을 2022년까지 국가공간정보 시스템의 클라우드 기반으로 통합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디지털 뉴딜과 4차 산업혁명에 있어 국가공간정보의 중요성은 더욱 부각되고 있다”며 “클라우드 기반의 국가공간정보 융·복합 활용체계를 마련해 공유함으로써 향후 5년간 약 900억원에 이르는 비용 절감 효과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