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건설기술용역 계약제도 개선…중소기업 입찰참여 기회 확대
상태바
철도공단, 건설기술용역 계약제도 개선…중소기업 입찰참여 기회 확대
  • 김원진 기자
  • 승인 2021.02.01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괄입찰 참여기술인 실적기준 완화하고 감리원 배치 등급 하향 등

국가철도공단은 발주기관과 대·중소기업간 상생의 건설문화 정착을 위해 용역분야 기준을 개정했다고 1일 밝혔다.

우선 용역실적 평가 시 공동수급사 간 실적을 교차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또 일괄입찰 등의 경우 참여기술인 실적 기준을 책임기술인에서 일반기술인까지 완화해 해당실적이 부족한 신생·중소기업의 입찰참여 기회를 확대했다.

50억원 미만의 소규모 전기공사 감리용역의 경우 감리원 배치 등급을 책임감리원은 고급에서 중급으로, 보조감리원은 중급에서 초급으로 하향조정해 중소기업의 전문인력 확보부담도 줄였다.

아울러 입찰참가 제한 이후에도 제재기간에 따라 감점하던 조항을 폐지해 과잉제재 소지를 해소하고, 입찰참가자격 증빙 서류를 당초 CD-ROM과 전자파일로 함께 제출하던 것을 전자파일로만 제출할 수 있게 해 행정 편의성을 제고했다.

한편 공단은 2019년부터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운동을 추진해 불공정·저가입찰 근절을 위한 하도급 심사기준 강화, 기술·능력중심 낙찰제도 도입으로 건설현장의 불공정 관행 등 342개 과제를 개선한 바 있다.

올해에도 중소기업 입찰기회 확대, 불공정 하도급 근절 등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선제적이고 혁신적인 제도개선을 통해 대·중소기업 간 상생의 계약생태계를 조성하고,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지원해 경기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공공기관의 사회적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원진 기자] wjk@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