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서 또 일자리 노노갈등… 폭행사태로 번져
상태바
건설현장서 또 일자리 노노갈등… 폭행사태로 번져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1.02.04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라 오피스텔 건설현장서
민노·한노 조합원 간 충돌

연초부터 건설현장이 양대노총 건설노조원들의 폭력행위로 몸살을 앓고 있다. 민주노총 건설노조의 일부 조합원은 정치세력으로 변질된 노조를 비판하며 한국노총으로 이적하는 일도 있었다.

지난달 30일 인천 청라국제도시의 오피스텔 건설현장에서 일자리를 둘러싸고 노조원들의 폭력행위가 발생했다. 

다음날 민노 건설노조는 보도자료를 통해 “한노 건설산업노조의 700여명이 넘는 인원이 현장을 무단 침입해 (민노)조합원을 강제로 끌어내며 집단적, 계획적 폭행을 자행했다”고 했다. 쌍방 간의 폭력이 아니라고 강조했고, 경찰이 이를 방관했다고 비판했다.

사건 직후 인천 서부경찰서는 23명 규모의 전담팀을 꾸렸다. 경찰은 현장에 있던 조합원 숫자가 한노 300여명, 민노 30여명 수준이었던 것으로 파악했고, CCTV, 채증자료 등을 통해 사실관계를 분석 중이다. 

이에 대해 한노측은 “부당해고를 종용한 민노가 원인을 제공했다”는 입장이다. 한노 조합원 40여명이 11월부터 시스템비계 작업을 하고 있었는데, 민노가 지상 알폼작업을 맡지 않는 조건으로 한노 조합원을 쫓아내고 그 자리를 차지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항의하는 과정이 격해졌다는 것이다.

업계에선 생산성이 매우 낮은 민노 조합원들이 알폼 작업까지 맡으면 극심한 공사비 손실은 물론이고 공사기간을 맞출 수가 없게 돼 이들을 최대한 기피하고 있다.

민노가 사측에 ‘타 조합원 해고’를 종용하고 이에 대해 한노가 반발해 싸움이 일어난 사례는 지난달 서울 둔촌동 아파트 현장에서도 발생했다. 당시엔 타워크레인 조종사 일자리를 둘러싼 갈등이었다.

한편, 지난달 경기 북부지역의 민노 조합원 수백명이 한노로 소속을 바꿨다. 이들은 “제21대 총선 선거운동에 동원되고, 전 통합진보당 주축세력이 민노 곳곳에 요직으로 등용됐고, 조합원들을 기만한 모습을 지속 보여왔다”며 정치색이 강해지는 민노에 반발하는 내용의 서한을 한노에 제출하기도 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