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도 민간도 “리모델링”…건설업계 새 먹거리로 뜬다
상태바
공공도 민간도 “리모델링”…건설업계 새 먹거리로 뜬다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1.03.1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리모델링 올들어 벌써 170여 건 235억 발주
LH는 2년간 1조2000억 투입 4만5000호 추진
공동주택 50여 단지 조합 설립…분당선 수평증축 방식 첫 승인

리모델링 사업이 건축공사 물량의 한 축으로 떠오르고 있다. 공공부문에선 그린리모델링 사업이 본격 발주되고 있고, 재건축 규제의 반사이익으로 공동주택 리모델링 소식도 속속 전해지고 있다.

건설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보건소·어린이집을 중심으로 한 그린리모델링 공사는 전국에서 170여건이 발주됐다. 전체 규모는 추정가격 기준 약 235억원이다.

이같은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에 올해 2276억원의 국비가 투입되고 지방자치단체 예산까지 더해져 발주될 예정이다. 민간건축물을 대상으로 한 100억원 규모의 이자지원사업도 추진한다.

공공부문과 이자지원 리모델링 사업들이 대부분 5억원 미만 규모로 추진돼 소규모 건설사들의 일감이 되고 있다.

이와 함께, 교육부는 노후시설 개축·리모델링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그린스마트스쿨 사업을 2025년까지 2835동을 대상으로 진행한다고 지난달 밝혔다. 총사업비는 18조5000억원에 달한다.

공동주택에서도 리모델링이 화두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이달부터 향후 2년간 1조2000억원을 투입해 공공임대주택 4만5000호에 대한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한다.

민간 아파트 단지들도 리모델링 사업추진을 위해 조합설립에 나서는 곳이 많다. 지난해 말 기준 수도권 50여 단지가 조합을 설립한 것으로 알려졌고, 경기도가 최근 공모한 리모델링 컨설팅 시범사업에는 111개 단지가 신청해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

특히 지난달 경기도 성남시가 정자동 한솔마을 5단지에 대해 수도권 1기 신도시 최초로 수평증축 방식의 리모델링 사업계획을 승인했다. 국내 첫 수직증축 리모델링인 서울 송파구 성지아파트는 지난해 2월 사업계획 승인을 받고 올해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재건축이나 수직증축이 아닌 수평증축, 별동건축 방식 리모델링을 통해서도 사업성을 갖춘 물량이 늘어나고 있다”며 “이에 따라 대형건설사들 역시 전담부서 구성·재편 등을 통해 수주전에 나서는 모양새”라고 말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