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연구기관 기술이전 수입 2273억원…역대 최대
상태바
공공연구기관 기술이전 수입 2273억원…역대 최대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1.03.17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 이전율 35.9%로 1.6%p↑

지난 2019년 공공연구기관의 기술이전 수입이 전년 대비 20%가량 늘어난 2273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17일 ‘공공연구기관 기술이전·사업화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9년 284개 공공연구기관(공공연구소 141개·대학 143개)의 기술이전 수입은 2273억원이었다.

이는 전년 대비 19.8% 증가한 수치이며, 2007년 해당 조사를 시작한 이래 역대 최고치다. 공공연구기관의 기술 이전율은 35.9%로 전년보다 1.6%포인트(p) 높아졌다.

같은 기간 신규확보기술 건수는 3만2481건으로 1.4% 늘었으며, 기술이전 건수(1만1676건)는 6.1% 증가했다. 

또 이전된 기술 중 약 78.3%는 연구역량이 부족한 중소기업으로 이전돼 기술이전의 효과가 높았다.

한편 산업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다양한 기술이전 및 사업화 지원 정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공급자와 수요자 간 신속한 기술거래 촉진을 위해 맞춤형 기술 추천 등을 제공하는 인공지능(AI)·빅데이터 기반 기술거래 플랫폼(NTB·국가기술은행)을 상반기 중 구축한다.

아울러 중소·중견기업으로 이전된 공공연구기관 기술의 사업화를 위한 연구개발(R&D) 지원사업인 ‘R&D 재발견 프로젝트’ 예산을 지난해 91억원에서 올해 103억원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 결과 보고서는 국가기술은행 홈페이지(www.ntb.kr)에 이달 말 게재될 예정이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