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에 태양광 역할 중요…입지·핵심기술 키워야”
상태바
“탄소중립에 태양광 역할 중요…입지·핵심기술 키워야”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1.03.23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태양광 라운드테이블 첫 개최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태양광 산업을 확대하려면 입지 발굴과 핵심소재 기술 확보에 주력해야 한다는 정책 제언이 제기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태양광 분야 민·관 소통 채널인 태양광 라운드테이블을 구성하고 23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

태양광은 탄소를 배출하지 않은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재생에너지 3020 정책을 추진하면서 최근 국내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태양광 연도별 신규 설비규모는 2018년 2.4GW(기가와트)에서 2020년 4.1GW(잠정)로 늘었다.

태양광 라운드테이블은 정부, 공공기관, 산·학·연 전문가 등으로 구성됐으며,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방향을 업계에 공유하고 탄소중립을 위한 다양한 정책 수요를 발굴하고 논의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태양광 정책 추진경과 및 탄소중립 추진 계획(산업부) △탄소중립을 위한 태양광 정책 제언(에너지경제연구원) △태양광 기술개발 동향 및 전망(에너지기술평가원 태양광 PD)이 발표됐다. 

회의에 참석한 기업·협회, 학계·연구계 전문가들은 △입지 발굴을 통한 잠재량 확충 △태양전지 초고효율화, 핵심소재 기술 확보 △태양광 변동성 대응을 위한 전력시스템 구축 등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핵심과제로 제시했다.

한편 산업부는 라운드테이블을 통해 논의한 과제들은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에너지 탄소중립 혁신전략 수립 등에 활용하면서 탄소중립 실현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최우석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은 “2050 탄소중립은 쉽지 않지만 가야할 길이며, 성공의 열쇠는 정부와 민간의 긴밀한 협력”이라고 언급하며 “앞으로 태양광 라운드테이블을 정례적으로 개최해 민·관이 함께 탄소중립을 논의하고 실행방안을 고민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