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전용 유통시설 만든다…산업부, 63억 투입
상태바
수소차 전용 유통시설 만든다…산업부, 63억 투입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1.03.2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4일 ‘수소출하센터 구축 사업’ 공고
내달 접수 마감…5월 중 최종 사업자 선정
수소 생산지 등 2곳에 설치…연 2000t 공급

산업통상자원부는 63억원을 투입해 수소차 전용 유통시설인 ‘수소출하센터’ 2곳을 설치한다고 23일 밝혔다.

산업부는 오는 24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수소출하센터 구축 보조 사업’을 공고할 계획이다.

수소출하센터는 공장에서 만들어진 수소를 저장하고 특수차량인 튜브트레일러에 실어 충전소에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그간 지역별 수소생산기지 등 생산 인프라 구축을 추진해온 정부는 올해부터 유통 인프라까지 사업 분야를 넓히겠다는 방침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내년 수소출하센터가 완공되면 1곳당 연간 최대 2000t까지 수소를 공급할 수 있게 된다. 이는 수소승용차 1만3000대에 해당하는 양이다.

산업부는 생산·운송·공급 간 전 주기 협업 체계 구축, 원가 절감 등 운영 효율화를 통해 경제성을 확보하고 보다 저렴하게 수소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사업 공고는 산업부와, 수소융합얼라이언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다음 달 23일까지 접수를 받고 5월 중 최종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역별 수소 생산·공급 체계를 고려한 수송용 수소 수요가 큰 지역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